조해진 여름을 지나가다/단순한 진심

2015년에 나온 여름을 지나가다. 2020년 민음사가 다시 펴냈다.
그리고 2019년 나온 단순한 진심.

단순한 진심을 먼저 읽고 여름을 지나가다를 읽었다.
입양과 이름에 관한 이야기. 결국에는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
철로에서 버려진 채로 발견된 프랑스로 입양을 가게 된 여성.
익숙하게 예상할 수 밖에 없는 입양아로서의 그녀의 삶. 그리고 그녀가 태생적으로 지녀야할 상처, 트라우마.
이야기는 임신한 채로 다큐를 찍고자 한국에 온 그녀의 이야기를 써내려간다.
그리고 거기에는 치유가 있다.
입양된 것이, 부모에게 그리고, 자신을 돌봐준 사람에게 버림받은 것이 근본적으로 치료가 되는 일은 아니겠지만,
그녀는 기관사가 지어준 한국 이름. 문주의 의미를 찾아나서면서 그리고 그 기관사가 낳은 딸의 이름이 문경. 그러니까 문자 돌림이라는 걸 알게되면서,
자신이 철길에 버려진 것이 아니라 어쩌면 어머니의 손을 놓고 잃어버린것은 아닐까 생각하게 되는 과정까지.
그 과정에서 연희를 만나면서 그녀가 해주는 음식에서 위로를 받는 과정.
또 연희를 돌보면서 그녀가 입양보낸 복희와 연락을 주고 받고 연희의 보호자 역할을 하는 과정이 나타난다.
책에는 이름을 자신이 담긴 공간(?) 이라고 표현한 문장이 나온다.
그래서 사람들을 만날때마다 문주는 그 이름의 뜻을 궁금해하고 또 역의 이름이 어떤 뜻인지 헤아려본다.

여름을 지나가다
아 지독하다 이 여름은.
아버지의 빚 때문에 신분을 위조해야 하는 수호
회계법인에 다니지만 약혼자와 파혼하고 부동산 중개인으로 지내게 되는 민.
그리고 그 아버지 목수가 낸 이제는 망해버린 가구점. 그곳을 번갈아 찾아가면서 위로를 받는 사람들.
두 사람의 짧은 연대.
쇼핑몰 옥상에서 놀이공원을 꾸렸던 그녀. 이름이 생각이 나질 않네..
그녀의 돈을 ATM에서 인출해 달아났던 수호.
여름 한철 재개발 예정된 주택의 할머니와 그래고 아래층에 사는 장애인.(?)을 돌봐주고 수호에게 손길을 내밀었던 민.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모두에게 고단했던 이 여름.

책에서
-고등학생 때였고 수는 싫어하는 수학 수업을 듣고 있었다. 턱을 괸 채 운동장을 건너다보고 있는데 조명이 꺼지듯 갑자기 어둠이 내리면서 운동장엔 잿빛 먼지만 나부끼기 시작했다. 수는 창밖의 운동장이 육신을 잃은 영혼들의 대합실 같다는 상념에 빠져들었다. 아무리 먼 곳으로 여행을 다녀온다 해도, 온 생애에 걸쳐 두고두고 회상할 엄청난 경험을 하고 돌아와도, 결국엔 저렇게 황량한 곳이 생의 최종 목적지가 될 거라고 생각하자 모든 것이 시들해졌다. 어쩌면 처음부터 기대하는 건 없었는지도 모른다. 하루를 살다가 다음 날이 되면 미련이나 고통없이 그 지나간 하루를 인생의 총합에서 마이너스하는 것, 사는 게 그것만은 아닐 거라고 믿고 싶어서 여행작가니 여행 가이드 같은 허상이 필요했는지도 모른다. 


쉽게 읽어내려갔는데... 음. 감상을 적어내려니 이번은 쉽지 않네 후.
 

by 상콤마녀 | 2020/08/15 22:15 | 끄적끄적보고또듣고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angcommw.egloos.com/tb/537205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